알림 메세지

위로버튼

제7회 나와 함께한 건축이야기 공모전

서울의 얼굴이 되는 다양한 건축물과 거기에 얽힌 우리들의 여러 이야기를 발굴하는 시민 공모

N O back

수상작 소개

우수상

온고지新성수

사진   |   박지호

지난 것을 통해 성수가 새롭게 느껴진다. 성수동은 1960년대 서울시 도시계획에 따라 준공업지역으로 지정되어 물류창고, 공장 등으로 오랫동안 젊은이들의 발길이 쉽게 닿지 않는 공장지대였다. 하지만 시간이 지나 낡은 건물과 골목 사이사이로 오래된 공장을 개조한 멋진 카페와 식당 등이 들어서고 이는 주변의 고가의 고층건물들과 어울리는 지난 것과 새로운 것이 공존하는 성수의 정체성이 되었다. 사진 속에 찍힌 성수동 소재의 옹근달은 과거 세진섬유 공장으로 쓰이던 건물을 리모델링 한 건물로 과거의 시간을 인식할 수 있도록 내 외장 디자인 요소를 최소한으로 절제하여 의도적으로 구조 자체를 노출 시켰다. 작은 샘 같은 옥외 수 공간과 그것을 바라볼 수 있는 마루, 블럭을 쌓은 마젠타 색의 수직적 오브제 등 익숙한 소재와 재료들로 새로우면서 지난 시간을 느낄 수 있는, 지난 시간 속에서 새로움이 느껴지는 분위기로 서울의 여느 카페들보다 매력적으로 느낄 수 있는 카페로 재탄생 되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