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 SEOUL U
회원가입 | 로그인       서울특별시공모전 홈으로 가기
네티즌 투표
에세이 사진 동영상(UCC) 아이디어

[A-e15] 우리 집 노란 대문에 관한 기억들_서울특별시 영등포구

본문

내가 어릴 적부터 살아왔던 신길1동 우리 집은 이웃집들과 다른 점이 하나 있었다. 바로 건축가이신 아버지가 설계해주신 청록빛 테두리를 가진 노란 대문이었다. 오래되고 칙칙한 그저 근대식 단독주택들의 콘크리트 숲에 불과하던 이 동네에서는 유일하게 알록달록 색이 있었던 눈에 띄는 곳이었다. 이러한 개성 때문인지 사람들의 눈길이 자주 갔고 동네 주택가에서는 작은“광장”역할을 하게 되었다. 동네 아이들은 친구들끼리 모여서 놀기 위해 이따금씩 “우리 노란 대문 집에서 만나”하며 모이던 집결지로, 주로 한가한 낮에는 동네 할머니들이 옹기종기 모여 수다를 떠는 곳으로 사용되었다. 때로는 어디를 가든 거기서 거기인 이 동네에서 유일하게 쉽게 찾아올 수 있어 고마운 곳이기도 한다고 직접 일하시는 분께 들은 적이 있다. 그래서 아직도 택배가 올 때는 택배원분들이 금방 찾을 수 있도록 주소에 노란 대문집이라고 쓰곤 한다. 그들에게는 무미건조한 회색빛 동네에서 약속의 상징이 될 수 있는 유일한 암묵적인 상징이 아니었을까? 한 때는 이런 경험도 있었다. 어느 날 선선한 날씨의 가을밤, 아무도 없는 노란 대문 앞 가로등 옆에 중학생 정도로 보이는 소년 소녀 짝이 있었다. 서로 야밤에 몰래 만나 사랑을 속삭이는 분위기였다. 대문에서 바로 위층에 있는 내 방 침대에 누워있다 보니 자연스레 그 젊은 소년 소녀의 유치하다 못해 풋풋하다고까지 생각되던 로맨스에 픽 웃음이 나오기도 하였다. 생각해보니 나에겐 저 나이에 그런 풋풋한 로맨스도 없었나 하며 내 한참 부족했던 소년기를 후회하기도 하며 잠이 들었다. 보통 집에 존재하는 “문”은 그저 사람들을 들여보내고 내보내기 위한 기계적 장치에 불과했지만, 우리에게는 매번 아침에 정신없이 집을 나설 때와 일과를 마치고 지친 몸을 이끌고 보금자리로 향하는 우리에게 천진난만한 얼굴로 맞이하던 문지기였다. 건조한 현실 속에서라도 가끔은 한번 우리 주위를 둘러다 보자. 혹시 주위의 계단이나 창문들이 우리에게 무언가 특별한 경험이나 메시지를 주던 적은 없는가?
공모전 운영사무국 0505-300-5117
공모전 운영 사무국 : 06154 서울시 강남구 봉은사로 460 금척타워 B1 Tel : 0505-300-5117 사업자등록번호 : 214-88-77260
Copyright 2017 서울아름다운건물찾기공모전. ALL RIGHTS RESERVED..
페이스북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