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 SEOUL U
서울특별시공모전 홈으로 가기
수상작 갤러리
2020년도 수상작 2019년도 수상작 2018년도 수상작 2017년도 수상작 2016년도 수상작 2015년도 수상작
이전글

본문

우수상 | [사진] 보안여관, 문화를 입다

86cd4ab425c7d70bb7aa5b8d92ae2658_1604371
86cd4ab425c7d70bb7aa5b8d92ae2658_1604371
86cd4ab425c7d70bb7aa5b8d92ae2658_1604371
86cd4ab425c7d70bb7aa5b8d92ae2658_1604371
86cd4ab425c7d70bb7aa5b8d92ae2658_1604371
86cd4ab425c7d70bb7aa5b8d92ae2658_1604371
86cd4ab425c7d70bb7aa5b8d92ae2658_1604371
 

긴 시간을 보낸 듯 흑갈색 벽돌을 가진 2층 건물.

목욕탕 표시와 ‘여관’이라고 큼지막하게 쓴 투박한 간판.

서촌이라 불리는 통의동에 자리 잡은 ‘보안여관’이 있습니다.

간판은 여관이지만 현재는 예술 작품을 전시하는 갤러리입니다.

서정주의 책에 따르면 80년도 넘게 자리를 지켜왔는데요.

2004년 경영난으로 문을 닫고 수년간 버려지다시피 한 곳을 2007년 당시 복합문화예술 공간을 기획하여 사들였고, 2010년부터 갤러리로 운영하고 있습니다.

사실 여관일 때에도 갤러리 못지않게 많은 문인과 화가 등 예술가들의 공간이었다고 합니다.

이상,이중섭,서정주,김동리 등 가난한 문화예술인들이 자주 드나들고 서로 모이면서 예술혼을 불태웠던 곳입니다.

단순히 여관이 아니고 문화생산의 플랫폼 역할을 했던 명소이죠.

​현재는 실제 숙박을 할 수 있는 보안스테이(여관)도 있고 보안책방, 전시장, 카페, 술집이 운영되고 있어 서촌의 복합문화공간으로 자리잡았습니다.

다음글
공모전 운영사무국 0505-300-5117
[공모전 운영 사무국] : (주)디투씨 06154 서울시 강남구 삼성로 84길 22 비전빌딩 2층 [대표자] : 박덕수 [Tel] : 02-730-5117 [사업자등록번호] : 214-88-77260
Copyright 2019 서울아름다운건물찾기공모전. ALL RIGHTS RESERVED..
유튜브페이스북인스타그램